로고

전국 최초 '수면산업진흥센터' 건립 15일 세계 수면의 날 개소식 본격 운영

박경귀 아산시장 “수면산업센터, 바이오헬스 3대 영역 완성"
천안아산R&D집적지구 내 253여억 투입 건립 수면 산업 제품 표준화 및 기업 지원 수행

온주신문 | 기사입력 2024/03/15 [17:07]

전국 최초 '수면산업진흥센터' 건립 15일 세계 수면의 날 개소식 본격 운영

박경귀 아산시장 “수면산업센터, 바이오헬스 3대 영역 완성"
천안아산R&D집적지구 내 253여억 투입 건립 수면 산업 제품 표준화 및 기업 지원 수행

온주신문 | 입력 : 2024/03/15 [17:07]

▲  15일 세계 수면의 날을 맞아 국내 최초 ‘수면산업진흥센터’ 를 건립 개소식을 가졌다.     ©온주신문

전국 최초로 수면산업을 지원하는 연구시설 ‘수면산업진흥센터(이하 수면산업센터)’가 15일 충남 아산시(시장 박경귀) R&D집적지구(배방읍 장재리 1232번지)에서 첫발을 내딛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세계 수면의 날(3월 15일)을 기념해 이날 열린 개소식에는 박경귀 아산시장을 비롯해 김태흠 충남지사, 안성일 한국기계전기전자시험연구원(KTC) 원장 등 150여 명이 참석했다.

 

수면산업센터는 국내 유일의 수면제품 시험평가‧실증기관으로, KTC가 운영을 맡아 수면산업 제품 표준화 및 인증·실증, 수요 맞춤형 기술 지원 등의 기능을 수행하게 된다.

 

지하 1층, 지상 3층, 3040㎡의 부지에 연면적 3186㎡ 규모로 건립됐으며, ▲비디오 기반 행동 분석실 ▲수면 실증실 ▲다중 환경 조성 챔버실 등에 27종 27대의 첨단 장비가 구비돼 있다.

 

이번 사업을 위해 아산시는 지난 2020년 산업부 공모사업에 도전해 선정됐다. 이후 국내 수면산업 허브 기반 구축을 목적으로 4년간(2020~2023) 국도비 포함 총 253억8900만 원(국비 76억8600만 원, 도비 45억 원, 시비 126억300만 원, 민자 6억 원)이 투입됐다.

특히 시는, 아산 R&D집적지구 주변의 편리한 교통과 SOC를 기반으로 지역대학 연구 인프라와 연계해 수면산업센터의 기능을 고도화한다는 구상이다.

 

▲ 박경귀 아산시장이 수면산업센터 개소 축사를 하고 있다.

 박경귀 시장은 “아산은 이미 헬스케어스파진흥원과 지원센터를 개원하고 건강을 돌보는 바이오헬스산업에 미리 대응하고 있다”며 “이번 수면산업센터 개소로 바이오의료기기, 휴먼마이크로바이옴, 수면산업까지 바이오헬스 3대 영역을 모두 양성할 수 있는 토대를 만들게 됐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또 “이제 충남이 전국 최고의 첨단 바이오산업의 중심이 되고, 그 가운데에서 아산이 큰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수면산업 관련 기업들도 속속 아산의 산업단지에 입주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아산에는 올해 안에 한국산업기술시험원의 ‘바이오·의료 종합지원센터’이, 내년에는 순천향대학교가 운영하는 ‘휴먼마이크로바이옴 상용화·제조혁신센터’가 문을 열 예정이다.

 

▲박경귀 아산시장, 김태흠 지사, 안성일 한국기계전기전자시험연구원 원장 등이 수면산업진흥센터 내부를 둘러보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영신 2024/03/23 [17:18] 수정 | 삭제
  • 출처를 남기고 사진 사용해도 될까요?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