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아산시. 아산署, "소재불명 위기가구 함께 찾아 나선다"

아산시 행복키움 '연락두절 위기가구 소재파악 사업' 업무협약

온주신문 | 기사입력 2024/04/01 [14:33]

아산시. 아산署, "소재불명 위기가구 함께 찾아 나선다"

아산시 행복키움 '연락두절 위기가구 소재파악 사업' 업무협약

온주신문 | 입력 : 2024/04/01 [14:33]

▲ 아산시 행복키움 '연락두절 위기가구 소재파악 사업' 업무협약식 후 단체사진 촬영

 아산시(시장 박경귀)는 지난 3월 29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아산경찰서와 ‘연락두절 위기가구의 소재 파악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보건복지부가 전국 5개 지자체를 선정해 추진하는 '연락 두절 위기가구 소재파악 시범사업'에 따른 것으로, 지난 1월 아산시가 선정됐다.

 

시는 사업을 통해 위기예상가구 중 소재가 불분명한 가구에 대해 경찰 협업 및 각종 추적기법을 적용하고, 시와 경찰서 간 핫라인 구축을 통해 위기 상황에 있으나 도움을 받지 못하는 사각지대를 해소한다는 계획이다.

 

그동안 보건복지부에서 제공되는 위기 정보를 가지고 대상자들을 방문해 어려움이 없는지 확인하고, 지원이 필요한 가구에는 맞춤형 복지서비스를 적극 지원하고 있으나 이사, 빈집, 연락 두절 등의 사유로 소재 파악이 되지 않아 지원이 어려웠던 위기가구에 대해 이번에 실질적인 대비책을 마련한 것이다.

 

아산경찰서는 소재 파악이 필요한 대상자에 대해 추적기법 등을 활용 최대한 정보를 확보하여 아산시와 공유하게 되며 읍·면·동 또한 공유된 정보를 기반으로 위기 상황을 재확인, 적극적인 지원을 통해 극단적 사고 예방에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이기석 사회복지과장은 “국무총리 지시로 시작된 연락두절 위기가구 소재 파악을 위해 함께 힘을 모아주신 아산경찰서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 “경찰의 협조가 행정에서는 희망을 비추는 한 줄기 빛으로 다가오고 있다. 행정에서도 위기 상황에 놓인 대상자를 경찰과 함께 추적해 한 사람이라도 더 살릴 수 있다는 마음으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기관대표 기념촬영 (좌: 사회복지과장, 우: 형사과장)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