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아산시, ‘이순신 릴레이 인문학 콘서트’ 개최

'제63회 이순신축제' 이순신 전문가 ‘3인 3색’ 릴레이 특강

온주신문 | 기사입력 2024/04/25 [01:21]

아산시, ‘이순신 릴레이 인문학 콘서트’ 개최

'제63회 이순신축제' 이순신 전문가 ‘3인 3색’ 릴레이 특강

온주신문 | 입력 : 2024/04/25 [01:21]

▲ 이순신 릴레이 인문학 콘서트

 아산시(시장 박경귀)는 24일 ‘아트밸리 아산 제63회 성웅이순신축제’ 학술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이순신 릴레이 인문학 콘서트’를 개최했다.

 

이날 시청 시민홀에서 ‘아산의 생명력, 성웅 이순신을 낳다’라는 주제로 열린 인문학 콘서트는, 남상미 아나운서가 사회를 보고 이순신 전문가 3명이 각자의 이야기를 펼치는 옴니버스식 릴레이 강연 형태로 진행됐다.

 

첫 순서는 책 <리더십, 난중일기에 묻다>의 저자인 김윤태 체인지(體認知) 컨설팅 대표가 ‘해전의 패러다임을 바꾼 혁신가, 이순신’이라는 제목으로 강연했다.

 

김 대표는 “이순신 장군이 임진왜란에서 해전 역사상 처음으로 학익진을 도입하고, 약 300년 뒤 일본이 러일전쟁에서 따라 하면서 러시아 함대를 격파했다”며 “치밀한 정보전을 기반으로 한 장군의 전략과 전술은, 적이었던 일본이 ‘이순신학’을 만들어 배울 정도로 대단한 업적이었다”고 평가했다.

 

두 번째로 연단에 오른 김상철 순천향대학교 이순신연구소 선임연구원은 ‘이순신과 아산’이라는 제목으로 “아산은 우리나라 국민이 가장 존경하는 위인인 세종대왕과 이순신 장군이 모두 인연이 닿는 도시다. 그런 곳은 서울과 함께 단 두 곳뿐이다”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그는 이어 “아산은 세종대왕이 온양행궁에서 온천물로 눈병을 치료했고, 이순신 장군이 청년기를 보내며 성장한 곳이자 영면한 곳”이라면서 “두 사람은 항상 신하나 부하 장수들과 상의하고 토론하는 등 소통을 통해 집단지성을 발휘했다는 공통점이 있다”고 현대인들에게 주는 시사점을 강조했다.

 

마지막 강연은 tvN <벌거벗은 한국사>에도 출연한 김경수 청운대 교수가 나섰다.

 

김 교수는 ‘이순신과 난중일기, 임진왜란’이라는 제목으로 “난중일기는 이순신 장군이 개인의 기록으로 작성했지만, 오늘날 전쟁의 기록은 물론 당시의 상황을 연구할 수 있는 귀중한 역사 자료가 됐다”고 중요성을 부각했다.

 

김 교수는 특히 “난중일기는 장군의 엄격한 진중 생활과 가족에 대한 애정, 국정 고민 등이 상세하게 기록돼 있다”며 “여러분들도 오늘부터 일기를 쓰길 부탁드린다. 개인의 일기가 모이면 가족사, 지역사, 대한민국의 역사가 된다”고 당부했다.

 

한편, 박경귀 시장은 강연에 앞서 “이번 인문학 콘서트는 제63회 이순신축제에 일반인을 위한 학술적·인문학적 행사가 필요하다고 생각해 새롭게 추가했다”면서 “3인 3색의 조명을 통해 이순신 장군을 보다 깊이 있게 탐색하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