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10일 새벽 도내 일부지역 200㎜ 넘는 물폭탄 쏟아져 피해 잇따라

김태흠 지사, 호우 피해 점검회의 통해 “피해조사·응급복구 등 철저 대응" 강조

온주신문 | 기사입력 2024/07/10 [15:44]

10일 새벽 도내 일부지역 200㎜ 넘는 물폭탄 쏟아져 피해 잇따라

김태흠 지사, 호우 피해 점검회의 통해 “피해조사·응급복구 등 철저 대응" 강조

온주신문 | 입력 : 2024/07/10 [15:44]

▲ 도청 재난종합상황실 호우 피해 상황 점검회의 장면

 10일 새벽 충남도 내 일부 지역에서 200㎜가 넘는 물폭탄이 쏟아지며 피해가 잇따른 가운데, 도가 피해 조사와 응급 복구를 위해 행정력을 집중 투입한다.

 

도는 이날 도청 재난종합상황실에서 호우 피해 상황 점검회의를 개최했다.

 

김태흠 지사와 실국장 등 30여 명이 참석하고, 15개 시군 단체장 또는 부단체장이 영상으로 참여한 가운데 연 이날 회의는 기상 현황 및 전망 공유, 피해 현황 및 대처 상황 보고 등의 순으로 진행했다.

 

이날 오전 9시 기준 도내 강수량은 △서천 203.4㎜ △논산 173.2㎜ △부여 173㎜ △금산 159.3㎜ △계룡 139.5㎜ 등으로 나타났다.

 

8∼10일 누적 강수량은 △서천 401.2㎜ △논산 397.1㎜ △부여 352.7㎜ △계룡 350.6㎜ △홍성 328.5㎜ 등이다.

 

이로 인해 10일 논산에서 오피스텔 엘리베이터 침수로, 서천에서 토사 유출로 인한 주택 매몰로 1명 씩, 2명이 사망했다.

공공시설 피해는 도로 침수, 사면 유실 등 26건, 사유시설 피해는 주택 반파, 축대 유실, 옹벽 붕괴 등 24건으로 나타났으며, 농경지 침수는 30.72㏊로 잠정 집계됐다. ※ 피해 상황 지속 집계 중

 

도와 각 시군은 산책로와 세월교, 하상도로, 도로, 둔치주차장, 야영장, 지하차도 등 110개소를 통제했으며, 소방대는 주택·도로 배수나 토사·나무 제거 등 247건의 활동을 펼쳤다.

 

도는 9일 오후 10시 40분부터 비상 2단계 비상근무에 돌입, 호우경보 발효에 따른 상황판단회의와 김기영 도 행정부지사 주재 긴급 대처 상황 점검회의를 개최하며 호우 상황에 중점 대응했다.

 

비상근무 투입 인력은 998명이며, 산사태 취약지구나 급경사지 등 인명 피해 우려 지역 736개소에 대한 예찰 활동을 실시했다.

 

도는 앞으로 기상 상황을 상시 모니터링하고, 취약 지역에 대한 집중 관리를 실히하며, 피해 발생 시 신속하게 응급복구를 실시할 계획이다.

 

▲김태흠 지사가 각 시군 피해 및 대처 상황을 점검하고 철저한 피해 조사 및 조속한 응급복구를 당부하고 있다.

 김태흠 지사는 각 시군에 피해 및 대처 상황을 물은 뒤 “그동안 많은 비가 온 상황에서 또다시 물폭탄이 떨어져 피해가 클 것으로 예상되지만, 새벽시간대 발생해 피해가 제대로 잡히지 않은 것 같다”라며 “시장‧군수를 중심으로 피해를 철저히 조사하고, 조속히 응급복구를 추진해 달라”고 말했다.

 

또 “비 피해가 비교적 적은 천안이나 아산이 인력이나 장비, 자제 등을 피해 지역에 지원해주고, 도는 각 시군이 요청하는 부분을 적극 수용해 응급복구에 총력을 다할 것”을 주문했다.

 

김 지사는 이와 함께 “다음 주에도 비가 예상되는데, 선행 강수량이 많아 비가 조금만 와도 큰 피해가 우려되는 만큼, 그 부분까지 신경 써 점검하라”고 당부했다.

 

김 지사는 이밖에 △건설본부 인력‧장비 투입 유실 도로 긴급 복구 △자율방재단‧새마을회 등 봉사단체, 도청 직원 복구 참여 추진 등을 강조했으며, 오성환 당진시장에게는 비 피해로 연기한 민선8기 시군 방문 ‘도민과의 대화’를 언급하며 “당진시민 여러분들께 양해의 말씀을 드려달라”고 덧붙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