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충남도 교직원 관사 신축 극적 타결

최광희 도의원, 대안 제시 초선임에도 정치력 발휘, 합의점 이끌어내는데 큰 역할
233억 범위 내 집행. 숙소 중 전세(임대)아파트 모두 처분. 상록아파트 모두 반환할 것

온주신문 | 기사입력 2023/05/19 [01:49]

충남도 교직원 관사 신축 극적 타결

최광희 도의원, 대안 제시 초선임에도 정치력 발휘, 합의점 이끌어내는데 큰 역할
233억 범위 내 집행. 숙소 중 전세(임대)아파트 모두 처분. 상록아파트 모두 반환할 것

온주신문 | 입력 : 2023/05/19 [01:49]

▲ 예산결산특위 최광희 의원


 최광희 충남도의원(보령1·국민의힘)은 17일 제344회 임시회 제2차 예산결산특별위원회(예결위) 회의에서 그간 갈등을 빚은 ‘충남교육청 공동관사 신축’과 관련한 타결을 이끌어내는데 큰 역할을 해냈다.

 

작년 12월 예결위의 공동관사 관련 예산 삭감 이후 최 의원은 6개월여간 기자회견과 교육행정 질문 등을 통해, 교육청 공동관사 추진에 의문을 제기해왔다. 이에 대해 충남교육청 노조는 반대 성명서를 발표하면서 최 의원과 크고 작은 갈등을 빚어왔다.

 

이러한 진통 끝에 17일 예결위는 ▲계속비 총예산 233억원을 초과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집행할 것 ▲교직원 공동관사 준공 이후 충청남도교육청이 보유하고 있는 숙소 중 전세(임대)아파트를 모두 처분할 것 ▲교직원 공동관사 준공 이후 충청남도교육청이 사용하고 있는 상록아파트를 모두 반환할 것이라는 세 가지 부대의견을 부가해 교육청 공동관사 추가경정예산안을 가결했다.

 

최 의원은 이러한 합의점을 이끌어내는데 큰 역할을 했다는 평가를 받는데, 도 교육청의 강한 설득을 받은 일부 도의원들의 관사 신축을 찬성하는 의견과 예결위의 활동기간이 6월 말이라는 현실 속에서 최 의원은 합리적 대안을 제시해 도 교육청 직원들은 물론 같은 동료 도의원들로부터 환영을 받고 있다.

 

이번 예결위의 부대의견으로 상록아파트 31세대가 비워지게 되어 타 기관 직원 90여 명이 혜택을 볼 수 있게 되었고, 교육청이 숙소로 이용하고 있는 전세(임대)아파트를 모두 처분해 총 58억원을 다른 교육 현안을 위해 사용할 수 있게 되었다.

 

이번 공동관사 사안과 관련해 최 의원은 초선이지만 다양한 행보를 보이며 탁월한 정치력과 추진력을 보여줬다는 반응이다.

 

최 의원은 “관사 신축을 두고 누구보다 많이 고민했고, 도민과 이해 당사자, 동료 의원들에게 많은 의견을 구했는데, 다만 정치인으로서 자기 주장이 100% 맞다고 해도 모든 걸 다 가질 수는 없다고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도정과 교육행정에 도민의 뜻을 담아내는데 노력하고, 도민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지속적으로 뛰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