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이기애 의원, "사회복지 정책 확대 따라 아산시 조직도 확충돼야"

온주신문 | 기사입력 2024/02/19 [17:57]

이기애 의원, "사회복지 정책 확대 따라 아산시 조직도 확충돼야"

온주신문 | 입력 : 2024/02/19 [17:57]

▲ 아산시의회 이기애 의원이 5분 자유발언을 하고 있다.

 아산시의회 이기애 의원이 2월 19일, 제247회 아산시의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아산시 사회복지 정책과 그에 따른 집행부 조직 확충에 관한 제언」이라는 주제로 5분 자유발언을 했다.

 

이 의원은 아산시 총 예산의 35%로 높은 비율을 차지하고 있는 아산시 사회복지 분야의 최근 5년간의 예산 증가에 따른 사항으로, 1인가구의 증가로 인한 청년·중년층까지도 통합 돌봄이 필요해졌으며, 생계급여 선정기준 중위소득의 상향으로 인해 복지대상자가 증가했음을 알렸다. 또한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노인과 장애인, 외국인에 대한 돌봄, 생활안정, 일자리, 외국 주민 정책지원 등 다양한 복지수요가 늘어났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실제 한 민원인과의 대화를 통해 “생계급여 담당은 사회복지과에서 담당하고 있으며, 기초수급자 변동조사는 여성복지과에서, 그리고 기초수급자의 임대주택 신청과 선정은 공동주택과에서 한다.”며 다원화된 복지서비스로 불편을 겪었다는 말을 전해 들었다고 했다.

 

그는 아산시민의 불편해소와 복지분야를 지원하는 아산시 공무원을 위해 복지조직의 개혁을 통한 복지국 신설로, 좀 더 효율적으로 시민들이 원스톱 행정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도록 조직개편 이뤄지기를 희망하며 발언을 마무리 하였다.

 

한편, 아산시는 지난해 ‘사회복지 6개 분야 우수지자체 선정’이라는 쾌거를 이뤄냈으며, 11년 연속 보건복지부 ‘기관표창’을 수상하는 등 전국 지자체 복지분야에서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아산시의회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