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박경귀 시장 “선거사무 지방공무원 처우 개선” 건의

충남 시장·군수협의회 참석...“선거 수당 현실화, 휴일 근무 보상 법적 근거 마련해야”

온주신문 | 기사입력 2024/03/13 [23:04]

박경귀 시장 “선거사무 지방공무원 처우 개선” 건의

충남 시장·군수협의회 참석...“선거 수당 현실화, 휴일 근무 보상 법적 근거 마련해야”

온주신문 | 입력 : 2024/03/13 [23:04]

▲ 박경귀 아산시장이 충남 시장군수협의회에 참석 선거사무 종사 공무원 처우 개선을 건의하고 이순신 축제를 홍보하고 있다.

 박경귀 아산시장이 13일 공주시 아트센터고마에서 열린 민선 8기 제2차년도 제3차 충청남도 시장·군수협의회 정기회의에서 선거사무 종사 지방공무원의 처우 개선을 건의했다.

 

이날 박경귀 시장은 “정당 참관인은 6시간 참관 후 10만 원의 참관인 수당을 받지만, 공무원 선거사무원은 새벽 5시부터 저녁 7시까지 14시간을 근무하고 13만 원을 지급받는다. 2배 넘게 일하고도 고작 3만 원을 더 받는 셈”이라면서 “시급으로 계산하면 법정 최저시급에도 미치지 못한다”고 말했다.

 

또, “지방공무원 복무규정에는 선거일 휴일 근무에 따른 대체 휴무 지급에 대한 법적 근거도 마련되어 있지 않다”면서 “휴일에 장시간 근무하고도 다음 날 곧바로 격무에 임해야 하는 이중고까지 겪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박 시장은 “이 때문에 관련 부서에서는 선거부서원 차출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실정”이라면서 “공무원에게 무한 봉사 정신을 강요할 것이 아니라, 정당한 보수와 처우를 보장할 수 있는 법적 근거를 마련하고 이를 통해 자발적 참여를 요구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본다”면서 이같이 건의했다.

 

이에 대해 충남 시장군수협의회 회장을 맡고 있는 박상돈 천안시장은 “중요한 문제”라면서 “선거사무가 증대하고 있고, 공직사회도 변화하고 있다. 이전처럼 그저 (공무원의 헌신을 요구하며) 밀고 나가기는 어려운 시대가 됐다”며 공감의 뜻을 전했다.

 

박 회장은 “선거업무는 국가 사무인 만큼, 전국 시장·군수회의회에도 안건을 올려 전국적으로 정부에 건의하도록 하겠다”면서 “제도적으로 빨리 바로잡아야 할 문제이지, 하급 직원들과 밀당하듯 진행하는 건 옳지 않은 사안”이라고 말했다.

 

한편 박경귀 시장은 이날 4월 24일부터 28일까지 열리는 ‘아트밸리 아산 제63회 성웅 이순신 축제’ 개최 소식을 알리며 많은 관심을 부탁했다.

 

‘아트밸리 아산 제63회 성웅 이순신 축제’는 지난해 화려한 볼거리로 방문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던 이순신 장군 출정행렬, 군악·의장 페스티벌 등 다채로운 문화예술 공연과 백의종군길 걷기대회와 마라톤대회 등의 체험 프로그램이 진행될 예정이다.

 

특별히 아산시를 동서로 가로지르는 아름다운 곡교천에서 펼쳐지는 ‘아트밸리 아산 제1회 충무공 이순신 장군배 전국 노젓기 대회’는 올해 처음 열리는 행사로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 박경귀 아산시장이 충청남도 시장·군수협의회 정기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박경귀 아산시장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