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이상근 의원 “경제동력 확보 위해 충남 상공회의소 설립해야”

“전국 3위 경제규모 갖춘 충남, 15개 시‧군 중 8개 시‧군 대전상공회의소 관할”
“내포신도시 내 충남 상공회의소 설치해 충남 경제 발전의 또 다른 활력소 되길”

온주신문 | 기사입력 2024/03/19 [22:38]

이상근 의원 “경제동력 확보 위해 충남 상공회의소 설립해야”

“전국 3위 경제규모 갖춘 충남, 15개 시‧군 중 8개 시‧군 대전상공회의소 관할”
“내포신도시 내 충남 상공회의소 설치해 충남 경제 발전의 또 다른 활력소 되길”

온주신문 | 입력 : 2024/03/19 [22:38]

▲ 제350회 임시회 제3차 본회의 이상근 의원 5분발언

 전국 3위의 경제 규모를 갖춘 충남의 위상 제고와 도내 기업인들에 대한 맞춤형 지원을 위해 내포신도시에 ‘충청남도 상공회의소’를 설치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충남도의회 이상근 의원(홍성1·국민의힘)은 19일 열린 제350회 임시회 제3차 본회의에서 진행된 5분발언을 통해 이같이 주장했다.

 

이 의원은 “2022년 충남 지역내총생산 수치는 128조 5000억원으로 경기 546조 8000억원, 서울 485조 7000억원에 이어 전국 세 번째 규모”라며 5분발언을 시작했다.

 

이어 “이러한 경제 규모를 뒷받침하기 위해서는 상공회의소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지만, 도내 상공회의소는 천안‧서산‧당진 3개소로, 15개 시‧군 중 7개 시‧군만 관할할 뿐 보령‧공주 등 나머지 8개 시‧군은 대전상공회의소에서 관리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2022년 기준 대전의 지역내총생산은 49조 6000억원으로 우리 도의 38%에 불과하고, 2023년 11월 기준 대전상공회의소 회원업체 1,988개 가운데 42%에 달하는 847개사가 도내 기업인 만큼, 도내 기업의 발전과 지원을 위해 우리의 권리를 찾아와야 한다”며 “세종의 경우 2018년 대전상공회의소에서 분할승인되어 지역기업의 든든한 파트너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충청남도 상공회의소’가 설립되면 기업 지원에 머무르는 것뿐만 아니라 무역영어, 전자상거래관리사 등 취업에 큰 도움이 되는 자격증 취득 시험을 위해 대전까지 가야 하는 도내 4만 명의 초·중·고생, 성인 응시자의 시간과 비용 또한 절약할 수 있다”며 “전국 세 번째 경제 규모의 지방자치단체 위상에 걸맞은 충남이 될 수 있도록 내포신도시 내 ‘충청남도 상공회의소’를 설치 운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