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박경귀 시장, “탈북민, 당당한 시민으로 자리잡도록 관심 필요”

2024 아산시 평화통일교육 개최...다큐멘터리 ‘비욘드 유토피아’ 상영

온주신문 | 기사입력 2024/03/28 [17:14]

박경귀 시장, “탈북민, 당당한 시민으로 자리잡도록 관심 필요”

2024 아산시 평화통일교육 개최...다큐멘터리 ‘비욘드 유토피아’ 상영

온주신문 | 입력 : 2024/03/28 [17:14]

▲ 2024 아산시 평화통일교육 전경

 아산시(시장 박경귀)는 전 직원 대상 ‘2024 아산시 평화통일교육’을 지난 19일, 20일, 27일 세 차례에 걸쳐 아산시청 시민홀에서 진행했다.

 

이번 ‘2024 평화통일교육’은 그동안 실시해 왔던 강의 형식에서 벗어나 북한 인권의 실태와 탈북민들의 탈북 과정을 그린 다큐멘터리 ‘비욘드 유토피아’를 상영하는 형식으로 이뤄져 직원들에게 긍정적인 반응을 얻어냈다.

 

영화 ‘비욘드 유토피아’는 감시망을 피해 사선을 넘은 한 가족의 탈북 과정, 아들을 남한에 데려오려는 어머니, 그리고 많은 탈북민을 도우려 애쓰는 김성은 목사의 진솔한 이야기를 담은 다큐멘터리영화이다.

 

이날 교육에 참석한 박경귀 아산시장은 “그동안 잘 알지 못했던 북한의 참혹한 인권 유린 실상과 탈북민들의 삶을 잘 표현한 영화라고 생각한다. 공직자들의 통일역량 강화를 위해 앞으로도 다양한 방식으로 교육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이어“아산시는 충청남도에서 가장 많은 탈북민이 거주하고 있는 지역으로 이 영화가 아산시에 많은 의미를 지닐 것이다. 탈북민들이 당당한 아산시민으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많은 관심을 가져달라”고 말했다.

 

시는 이번 교육을 계기로 강의·주입식 통일교육을 탈피하고 자연스럽게 통일 가치관을 형성할 수 있는 통일 관련 영화, 연극, 뮤지컬 상영 방식으로 교육을 진행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