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아산시, '쌀 적정생산 대책' 성공 결의대회 개최

전년대비 267ha 감축 목표...공급과잉 해결 농민들 자발적 재배면적 줄여 쌀 수급 안정에 동참

온주신문 | 기사입력 2024/04/01 [14:50]

아산시, '쌀 적정생산 대책' 성공 결의대회 개최

전년대비 267ha 감축 목표...공급과잉 해결 농민들 자발적 재배면적 줄여 쌀 수급 안정에 동참

온주신문 | 입력 : 2024/04/01 [14:50]

▲ 쌀 적정생산 대책 성공 결의대회

 아산시(시장 박경귀)는 29일 쌀 수급 안정과 농가소득 안정화를 위해 아산시 쌀 전업농 임원 및 회원들과 쌀 적정생산 대책 성공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이번 결의대회는 구조적 공급과잉 문제 해결을 위해 농민들이 자발적으로 벼 재배면적을 줄여 쌀 수급 안정에 동참을 다짐하는 자리로 마련했다.

 

아산시의 2024년 벼 재배 목표 면적은 9,133ha이며 전년도 벼 재배면적인 9,400ha에서 267ha 감축을 목표로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이를 위해 시는 타 작물 재배유도를 위한 ‘전략작물직불사업’, ‘논 이모작 재배 지원사업’, 벼 적정 재배면적 감축 협약 등을 추진해 왔다. 또한 아산시 자체 사업인 ‘논 타 작물 재배 지원사업’을 지난 3월부터 추가로 추진해 5월까지 신청받고 있으며 해당 사업은 논에 벼 이외의 타 작물을 재배하거나 휴경할 시 ha당 210만 원에서 270만 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김정규 농업기술센터소장은 “쌀값 안정과 식량자급률 향상을 위해 논 타 작물 재배에 농업인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